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韓 음원서비스, 애플 앱스토어에서 삭제 '논란'

머니투데이
  • 정현수 기자
  • 2010.05.13 17:4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통사 통한 휴대폰 소액결제가 원인인 듯··경쟁업체 배제 위한 수순이란 관측도

애플의 오픈장터인 앱스토어에 등록돼 있던 국내 음원서비스들이 일제히 삭제돼 논란을 야기시키고 있다. 특히 삭제 이유에 대해 애플 측에서 명확한 설명을 하고 있지 않아 의혹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국내 음원서비스인 벅스, 소리바다, 엠넷 등 3개 애플리케이션을 이날 새벽 앱스토어에서 삭제했다. 애플은 전날 삭제 계획을 3개사에 미리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삭제 이유는 명확하지 않다. 다만 이동통신사를 통한 휴대폰 소액 결제방식이 문제가 된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휴대폰 결제를 채택하고 있지 않은 영국의 'Spotify'와 같은 음원 애플리케이션은 앱스토어에서 삭제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벅스를 운영하고 있는 네오위즈인터넷 관계자는 "해외 사례 등을 봤을 때 음원서비스 자체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 것은 아닌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휴대폰 결제를 제외한 벅스 애플리케이션을 새롭게 개발했고 이번주 안으로 앱스토어에 다시 등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엠넷의 경우 휴대폰 결제를 제공하고 있지 않은데도 앱스토에서 삭제돼 애플이 다른 의도를 가지고 있는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휴대폰 소액결제 서비스는 음원 애플리케이션 외에 '예스24' 등 일부 국산 서비스도 채택하고 있다. 이들 애플리케이션에 대해서는 애플이 문제를 제기하지 않았다.

업계 관계자는 "애플이 음원서비스를 자체적으로 진행하려는 의지가 있는 만큼 경쟁 업체들을 배제하기 위한 수순이라는 관측까지 나오고 있다"며 "애플이 명확한 이유를 설명하지 않는 이상 의혹은 더욱 커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머니투데이-KB은행 설문 (5/15~5/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