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화 "대우조선 실사 무산, 산은 탓"

머니투데이
  • 이상배 기자
  • VIEW 5,435
  • 2009.01.22 16:5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화그룹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컨소시엄에 참여한 한화, 한화석유화학, 한화건설 3개사는 22일 대우조선 인수 무산과 관련, "산업은행은 인수후보자인 한화그룹에게 대우조선 노조와 사전에 협의할 것을 요구함으로써 원활한 실사가 이루어지지 못한 근본 원인을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홍기준 한화석화 사장, 남영선 한화 사장, 김현중 한화건설 사장은 이날 그룹 사장단 회의 직후 공식성명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홍 사장 등은 "최근 조선업의 경기급락 여파로 인한 대우조선의 신규 수주가 전무하고, 기존 수주분까지 취소될 뿐 아니라 잠재부실 우려까지 제기되는 등 인수대상인 대우조선의 실질가치 및 자금흐름에 상당히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상황들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화 컨소시엄은 (정밀실사 무산으로) 대우조선의 실질적인 가치도 모르는 상태에서 6조원 이상의 초대형 계약을 체결해야 하는 비정상적인 상황에 처하게 됐다"고 전했다.

홍 사장 등은 "한화 컨소시엄은 대우조선 인수 추진 과정에서 필수적 절차인 본계약 체결 이전의 확인실사를 대우조선 노조의 저지로 인해 착수조차 하지 못했다"며 "한화 컨소시엄은 노조의 요구조건 가운데 고용보장과 임단협 승계는 물론 인수 후 성과급 지급까지도 검토하겠다는 확약을 했지만 자사주의 무상배분, 자산처분 금지 등 경영권을 침해하는 조건들까지 실사 전에 미리 보장하라는 비상식적인 요구는 수용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지난해말 금융시장이 극도로 경색되면서 한화그룹은 당초 계획했던 자금조달에 불가피하게 차질을 빚었다"며 "그룹이 보유한 우량자산인 대한생명 주식, 본사 사옥 등 부동산, 우량 계열사 등을 매각해 인수자금의 60%를 자구노력으로 우선 충당하겠다는 주식분할 매입 계획안은 현실성을 고려한 최선의 방안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러나 산은은 사모펀드를 통한 자산매입 협조 이외에는 양해각서에 규정된 내용을 변경할 수 없다는 원칙만을 강조했다"며 "산은은 또 한화컨소시엄이 제시한 자금조달 계획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협상은 배제한 채 매매계약을 위한 양해각서의 일방 해지를 공고했다"고 밝혔다.

홍 사장 등은 "그동안 인수 추진과정에서 한화 컨소시엄을 성원하고 배려해 주신 자문사, 금융기관, 투자자 등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부득이 대우조선 인수를 마무리짓지 못하게 된 것에 대해 양해를 구한다"고 전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14~)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