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17.71 693.18 1121.60
▲10.65 ▲6.83 ▼0.9
+0.51% +1.00% -0.08%

산은 "한화 무리한 요구로 협상 결렬"

(종합)대우조선 매각무산 공식선언

머니투데이 김익태 기자, 이새누리 기자 |입력 : 2009.01.22 15:58|조회 : 10237
폰트크기
기사공유
산업은행은 한화 (33,650원 상승100 0.3%)컨소시엄과의 대우조선 (31,900원 상승300 0.9%)해양 매각 협상이 최종 결렬됐다고 공식선언하고, 3000억원에 달하는 이행보증금을 돌려주지 않기로 했다. 산은은 대우조선의 기업 가치를 제고해 시장상황을 봐가며 재매각을 추진키로 했다.

정인성 산은 부행장은 22일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화가 본계약 체결을 위한 협상 과정에서 양해각서 규정과 다른 사항을 요구하면서 정당한 이유없이 계약체결을 거부했고, 최근 한화가 제출한 자금조달 계획서상 인수자금이 매각 대금에 크게 못미쳤다"며 이렇게 밝혔다.

↑ 대우조선해양 로고
↑ 대우조선해양 로고
정 부행장은 "한화의 분할매수 요청은 양자간 합의 아래 체결된 양해각서의 기본적 내용을 준수하지 않겠다는 것으로 산은이 수용할 수 있는 요구가 아니다"며 "산은이 이런 요구에까지 응한다면 공적기관의 공개경쟁입찰 과정에서 무엇보다 요구되는 공정성과 투명성의 원칙을 스스로 훼손하는 결과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인수대금에 크게 미달하는 자금조달계획만을 제시하는 한화와 거래를 지속하는 것 자체가 한화와 대우조선해양 모두의 재무건전성에 큰 부담을 주는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다고 판단했다"며 "이런 상황에 더 이상 매도인의 권리행사를 유보하는 것은 무의미할 뿐"이라고 말했다. 오히려 불확정적인 상황을 조속히 정리하는 게 이해당사자들은 물론 국민경제를 위해 바람직한 것으로 판단했다는 설명이다.

정 부행장은 "이행보증금 3000억원은 양해각서 해제와 관련한 귀책사유가 한화에 있는 만큼 몰취할 것"이라며 "한화의 귀책사유는 양해각서상 합의된 내용과 다른 주장을 하면서 최종 계약 체결을 거부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앞으로 산은은 대우조선해양이 초우량 대형조선사로서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핵심역량을 제고하고 경영체질을 개선하는 방안을 대우조선이 수립·시행토록 해 기업가치가 제고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도 "지금으로선 인적·물적 구조조정을 염두에 두고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정 부행장은 또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충할 수 있도록 민간으로의 경영권 이전을 위한 다각적인 매각방안을 강구하겠다"며 "향후 시장상황을 면밀히 주시하면서 재매각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나 분할 매각 여부에 대해서는 "밝히기 곤란하다"고 즉답을 회피했다. 이와 관련 한대우 기업금융4실장은 "분할매각 얘기는 성급한 것"이라며 "당초 매각을 추진할 때 목적을 달성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통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