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KB리브온공동설문 (-12.18)대한민국법무대상 (-1.28)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영남제분 말바꿔 소액주주에 17억 배상

언론통한 약속 근거 손배 인정 첫사례

머니투데이 문형민 기자 |입력 : 2001.08.09 12:03
폰트크기
기사공유
영남제분 소액주주들이 언론을 통해 `지분을 매각하지 않겠다'고 했다가 이를 번복한 뒤 주식을 대거 매도한 대주주로부터 17억원의 손해배상을 받아내는데 성공했다. 공시나 유가증권 신고 등 공식절차 위반이 아닌 언론을 통한 약속을 근거로 소액주주들이 소송을 제기, 배상을 받아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영남제분을 상대로 투자자 손해배상소송을 제기한 한누리법무법인과 영남제분 쪽의 변호인인 보람법무법인은 영남제분이 소송을 제기한 투자자 149명에게 17억원을 지급하기로 8일 합의했다. 이 같은 합의금은 당초 소액투자자들이 소송을 통해 요구했던 금액 17억4900만원의 97%에 해당한다.
 이번 합의에 따라 영남제분은 합의금 17억원을 한누리법무법인 계좌로 송금했으며, 한누리법무법인은 이번주 안에 소송에 참여한 투자자들에게 합의금을 나눠줄 계획이다.

 영남제분은 지난해 11월23일 유상증자를 앞두고 `대주주가 지분을 매각해 유상증자에 참여할 것'이라는 소문으로 주가가 급락했다. 이에 영남제분 류원기 사장은 머니투데이와의 인터뷰를 통해 "영남제분 대주주는 지분을 매각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영남제분 대주주는 4일 뒤 지분을 대거 매각 12억5625만원의 이익을 남겼다.
 이에 따라 영남제분 소액주주 149명은 "대주주가 약속을 뒤집고 주식을 매각해 주가가 추가하락함에 따라 손해를 입었다"며 지난 1월 영남제분과 대주주를 상대로 손해배상소송을 제기했다.

 김주영 한누리법무법인 변호사는 "투자자들에게 허위사실을 알려 부당한 이익을 챙긴 대주주와 기업은 그 대가를 치러야 한다는 게 다시 증명됐다"라고 이번 소송의 의미를 설명했다. 특히 공시나 유가증권신고 등 공식절차가 아닌 언론 등을 통한 `공언'(公言)에 대한 책임을 부각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영남제분 소액주주 소송 일지>

2000.11.17 머니투데이에 대주주 지분 매각 하지않을 것 기사 게재
2000.11.21 영남제분 대주주 130만주 매각
2000.11.24 영남제분, 금감원 코스닥시장에 지분변동 신고
2000.11.29 한누리 법무법인, 영남제분 피해자 접수
2001.2.3 한누리 법무법인, 서울지법에 손해배상소장 접수
2001.8.8 한누리 법무법인-보람 법무법인 17억원 배상 합의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1970년 1월 1일 (09:00)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